홍준표 “가상자산 합법화, 행정시스템에 도입할 것”

By 매일경제   Posted: 2021-09-02
사진설명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일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추진현황주제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가상자산 합법화를 통해 시장원리와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공공기관 행정시스템에 도입하겠다는 공약도 밝혔다.

홍 후보는 1일 부산 센텀기술창업센터를 방문해 블록체인 전문가들과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과 추진현황’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조경태 선대본부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홍 후보는 ” 블록체인은 다양하게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이라고 주장했다. 또 “최신기술을 행정 시스템에 과감하게 도입해 공공기관의 비효율을 구조조정하고 국정 효율을 높이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부의 가상자산 정책기조를 겨냥해 “블록체인이라고 하면 암호화폐를 떠올리며 무조건 규제 일변도로 가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특히 젊은 층이 많은 관심을 두고 있는데 이 가상자산의 합법화를 통해 시장원리와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부산 코인거래소 설립 지원도 공약했다. 그는 또 “블록체인 특구에서만큼이라도 ‘하고 싶은 건 다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면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탈규제화를 통한 블록체인 기술 활용 극대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용우·김병욱·양경숙 의원 등의 주도로 가상자산 제정법안이 발의된 상태인 반면, 국민의힘에서는 가상자산특위 주도의 입법 토론회에서 논의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홍 후보는 자유한국당 대표시절이던 지난 2018년에도 가상자산 규제완화를 주장한 바 있다. 홍 후보는 당시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의 미래’ 현장방문 행사 자리에서 “헌법이 보장한 영역에서 불법이 아니라면 자유롭게 영역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