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코인거래소 ‘휴~’ 존폐 위기서 벗어났다…24일 시한 앞두고 실명계좌 속속 확보

By 매일경제   Posted: 2021-09-08
출처 : 매경DB

오는 24일 가상자산(코인) 거래소의 신고 시한을 앞두고 대형 거래소의 시중은행 실명계좌 발급 재계약이 속속 이뤄지고 있다.

8일 NH농협은행은 가상자산(코인) 거래소 2,3위 업체인 빗썸과 코인원의 실명 입출금 계정(실명계좌) 발급 계약을 연장키로 했다. 이에 따라 빗썸과 코인원도 최대 거래소인 업비트와 함께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 전에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에 사업자 신고를 할 수 있게 됐다.

농협은행은 이날 두 거래소와 실명확인 계약을 연장하는 내용을 이사회에 보고, 이견이 없어 발급이 결정됐다. 계약기간은 비공개지만 앞서 농협은행은 이들 거래소와 6개월 단위의 계약을 맺은 바 있다.

그동안 이견이 있었던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트래블룰(Travel Rule)’ 관련 사항은 가상자산거래소 신고 수리가 되면 유예기간을 둔 후 적용하는 ‘조건부’로 협의했다. 트래블룰은 거래소에서 다른 거래소로 가상자산을 옮길 때 보내는 거래소가 받는 거래소에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제공하도록 하는 규정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거래소간 코인 이체 금지가 요구한 대로 관철되지는 않았으나 대안 장치에는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빗에 실명 계좌를 내주고 있는 신한은행 역시 이번 주 안에 재계약 여부를 결정하는 데 금융권에서는 농협은행의 선례를 따라 결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관련 부서에서 코빗과의 재계약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은행은 지난달 가상자산을 이용한 자금세탁 가능성 등에 대한 실사를 모두 마친 상태다.

블록체인업계 관계자는 “코인 거래소 대형 4사만 영업 신고가 수리될 경우, 거래 수수료 담합 문제나 서비스 경쟁 저하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편 FIU는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 대상 설명회를 통해 “가상자산 거래업을 종료할 사업자는 늦어도 오는 17일까지 이용자에게 공지하고, 24일까지 모든 거래 서비스를 종료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