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CEO “암호화폐 사면 안 되고 당국 규제 강화해야” 外

By 코인니스   Posted: 2021-05-31

[‘암호화폐 거래소’ 브이글로벌 피해 눈덩이…”4조 육박”]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이 유사수신 행위 의혹이 불거진 암호화폐 거래소 브이글로벌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관련 피해금액이 4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장은 31일 출입기자단 정례 간담회에서 브이글로벌 사기 사건 진행 상황과 관련한 질의에 “현재까지 피해자가 약 6만9000명이며, 피해금액은 3조8500억원 수준으로 확인했다”며 “피해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압수물 분석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남 본부장은 또 “피해 회복을 위해 2400억원 상당을 기소전 몰수보전했다”며 “피의자는 60여명을 입건했고,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브이글로벌은 불법 피라미드 방식으로 암호화폐를 판매해 유사수신 행위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분석 “장기 홀더·채굴자 BTC 축적.. 단기 홀더는 매도”]
글래스노드가 트위터를 통해 현재 비트코인 마켓에는 3가지 공급 트렌드가 있다고 전했다. 단기 홀더는 매도, 장기 홀더는 홀드/축적, 채굴자는 축적 중이어서 ‘팔자’와 ‘사자’가 치열한 공방을 펼치고 있다는 설명이다.

[중국, 비트코인 채굴의 성지 신장은 단속 못한다…왜?]
뉴스1에 따르면 중국이 최근 중앙정부 차원에서 비트코인 거래는 물론 채굴까지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비트코인 채굴의 성지인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비트코인 채굴은 단속하지 못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신장은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30%를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비트코인 채굴의 성지다. 내몽고보다 훨씬 더 많은 비트코인을 채굴한다. 중국 당국은 신장의 비트코인 채굴이 지역 국내총생산(GDP)의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다 독립운동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빨리 경제를 발전시켜야 하기 때문에 신장의 비트코인 채굴을 눈감아 주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신장지역의 GDP는 약 2130억 달러다. 이 중 비트코인 채굴이 1.4%를 차지한다. 특히 지난해 신장 GDP 성장의 25%가 비트코인 채굴 등 하이테크 산업에서 비롯됐다. 이뿐 아니라 중국에서 발전비용이 가장 적게 드는 곳이 신장이며, 비트코인 채굴은 신장에서 생산되는 전체 전기의 10%만 소모할 뿐이다.

[차현진 한은 국장 “비트코인은 화폐 아냐”]
뉴스1에 따르면 한국은행 차현진 인사경영국장이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니다”며 무분별한 암호화폐 투자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그는 31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비트코인을 화폐로) 착각하는 것이 옛날에는 조개껍질을 돈으로 썼다느니 이런 환상 때문이다”며 “자기앞수표나 신용카드 많이 쓴다고 그게 화폐가 아닌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또 “백화점 상품권도 그렇다”며 암호화페는 기껏해야 상품권 정도의 수준이지 결코 화폐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차 국장은 “조개껍질이 돈이 된 것은 당시 부족장 또는 왕이 ‘이걸 돈으로 쓰자’라고 국가적 합의나 명령에 의해서 화폐로 썼기 때문이다”며 즉 “화폐는 민간이 정하는 게 아니고 국가가 정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처음 나왔을 때 ‘디지털 아트’ 이렇게 했으면 이렇게까지 선풍이 불지 않았을 것인데 명칭을 (암호)화폐라고 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조금 더 귀를 기울이게 되지 않았나”라고 열풍의 배경을 분석했다. 차 국장은 “계속 오를 것으로 생각한다든지 미래의 화폐가 된다든지 이런 착각은 하지 말고 본인이 좋으면 투자해도 되는데 알고는 투자하시라”고 신신 당부했다.

[비너스 프로토콜, 최근 청산으로 7700만 달러 손실… 보상 계획 발표]
31일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기반 최대 디파이 비너스 프로토콜이 “지난 18일 발생한 대량 청산 사태로 청산인과 매도인은 각각 2000만 달러, 5500만달러 상당의 이득을 얻었으며, 0xef044로 시작되는 계정은 6600만 달러 순손실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비너스에 따르면 이번 청산에 따른 순손실 규모는 7700만 달러에 이른다. 비너스 보상 프로그램(VGP)은 에어드랍 방식으로 비너스 플랫폼 토큰(XVS) 보유자 등 피해자에게 보상할 계획이다. 또한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비너스 위원회를 출범할 예정이다. 코인마켓캡 기준 XVS(시총 130위)는 24시간 전보다 9.76% 오른 31.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민의힘, 가상자산특위 발족]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가상자산특별위위원회를 발족하고 블록체인 기술 육성과 가장자산 시장 피해자 보호 대책 마련에 돌입한다. 국민의힘 정책위원회는 성일종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가상자산특위를 발족했다고 31일 밝혔다. 간사는 윤창현 의원이 맡으며, 유경준·강민국·조명희 의원이 원내위원으로 활동한다. 원외위원으로는 김형중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자문위원장(고려대 암호화폐연구센터장) 등을 영입했다. 이종배 정책위원장은 “정부가 손 놓고 있지만 민생을 최우선 과제로 한다는 차원에서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장 시급한 과제인 가상자산 문제 등을 야당에서 챙기겠다”고 발족 취지를 밝혔다. 성일종 위원장은 “현재 정부는 블록체인기술과 가상자산 시장을 인정할 것인지, 이들의 개념은 무엇인지 어느 부처가 담당할 것인지, 제도화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 이들 시장에 대해 공부도 안 돼 있고 이해도 못하고 있으며 준비도 안 돼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암호화폐 시장 적극 개입하겠다”]
뉴스1에 따르면 미국의 규제당국이 암호화폐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을 계획하고 있어 미국도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본격화할 전망이라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금융부분을 감독하는 재무부 국장인 마이클 추는 FT와 인터뷰에서 “기관 간 협력을 통해 암호화폐 시장을 감독하는 매뉴얼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주요 규제당국인 재무부의 통화감독실, 연준, 연방 예금보험공사 등 3개의 기관이 암호화폐 관련팀인 ‘스프린트’를 조직하고 암호화폐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선물거래위원회도 암호화폐 투자자에 대한 보호를 위해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게리 젠슬러 SEC 위원장은 지난 주 하원에 출석해 현재 규제에 틈새가 있다고 인정하면서 암호화폐 관련 법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P모건 CEO “암호화폐 사면 안 되고 당국 규제 강화해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가 “투자자는 암호화폐를 사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30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그는 의회 청문회에 출석해 “암호화폐는 전통자산보다 열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 거래를 둘러싼 더욱더 명확한 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다이먼 CEO는 “무엇으로도 뒷받침되지 않는 것은 큰 가치가 없다”며 “내 의견은 우리 은행이 암호화폐를 수용하는지에 영향을 주지 않지만, 개인적인 내 충고는 그것을 멀리하라는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는 “JP모건은 고객들이 암호화폐를 사고팔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암호화폐는 기존 자산에 비해 열등하고 리스크는 훨씬 크다”며 “그것은 법정 통화와 전혀 다르고, 금과도 전혀 다르다”고 평가했다. 동시에 “암호화폐는 중대하게 떠오르는 문제이지만, 규칙이 부족하다”며 “규제 당국은 훨씬 더 많은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인니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