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암호화폐 결제 금지 이후 비트코인 검색량 사상 최대 外

By 강민승   Posted: 2021-04-27

[XRP 강세 지속, 1.4 달러선 회복]
코인니스 마켓 모니터링에 따르면, XRP가 강세를 지속하며 1.4 달러선을 회복했다. 코인마켓캡 기준 XRP는 현재 30.34% 오른 1.41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 “가상자산에 정책적 지원” 첫 언급]
한국일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정책 지원을 27일 공식화했다. 홍익표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업비트 등 4대 거래소 일평균 거래량이 2012년 초 하루 약 9조 원대에 달하고 실명확인서비스 가입자 수는 390만여 명”이라며 “민주당은 가상자산의 시장 상황과 국제사회의 대응 등을 살피면서 이해당사자들과 소통해 문제 해법을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투자수단으로서 가상자산이 활용되면서 가상자산 시장 참여자를 위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일단 투기 억제를 위한 규제보다 지원에 방점을 찍었다. 민주당 지도부가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등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가상화폐 정책 방향성에 대해 공식 견해를 밝힌 것은 처음이다.

[터키 암호화폐 결제 금지 이후 비트코인 검색량 사상 최대]
지크립토에 따르면 터키 정부가 암호화폐 결제 금지를 공식화한 이후 현지에서 구글 비트코인 검색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앞서 코인니스는 4월 30일부터 터키 정부가 암호화폐 결제를 금지하는 법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터키 내 암호화폐 거래는 규제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UNI 40 달러 일시 돌파]
유니스왑(UNI)이 40 달러선을 일시 돌파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현재 바이낸스에서 4.56% 오른 39.904 USDT에 거래되고 있다.

[인니 당국, 암호화폐 거래 과세 방안 검토]
더프놈펜포스트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상품선물거래규제국(Bappebti)이 암호화폐 거래에 과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니 정부는 Bappebti에 등록된 13개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에 최종분리과세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세율은 아직 논의 중이다. Bappebti는 작년 12월 229개 암호화폐를 합법적으로 거래 가능한 상품으로 인정했으며, 올해 2월에는 13개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의 운영을 허가했다.

[BSC 기반 DMM 사케퍼프, 3만 달러 전략적 투자 유치]
사케퍼프(SakePerp)가 3만 달러 전략적 투자를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투자사는 글로벌 크립토 펀드 GBV, CMS, 퓨처 펀드, 호리즌 캐피탈 등이다. 투자금은 사케퍼프의 유동성 공급에 사용될 예정이다. 사케퍼프는 바이낸스 스마트 체인(BSC) 기반의 동적 시장 조성자(DMM) 프로토콜이다. 동적 시장 조성자는 기존 시장 조성자(AMM)의 단점을 보완해 효율적이고 유동적인 거래를 지원한다. DMM을 통해 거래 슬리피지를 최소화하고 시장 유동성을 최대 4000배 까지 높일 수 있다는 게 사케퍼프 측의 설명이다. 사케퍼프는 5월에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홍남기 “가상자산, 리스크 너무 커…내년 1월 예정대로 과세”]
이데일리에 따르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27일 가상자산과 관련해 “(내년 1월 1일) 과세는 그대로 진행이 될 것이고 가격 등락폭이 너무 심해 리스크가 큰 자산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총리 대행은 이날 세종시 기자실을 방문해 “가상자산을 거래하면서 자산, 소득이 발생하는 부분들은 조세 형평상 과세를 부과하지 않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총리 대행은 “미술품을 거래해 이득이 나도 기타소득을 과세하기 때문에 가상자산을 거래하면서 생긴 소득에 대한 과세는 불가피하고 입법 조치도 완료됐다”며 “지금 논의(투자자 보호 등)하고는 결을 달리 하는 내용”이라고 해석했다.

[노웅래 “암호화폐, 로또 아닌 주식에 가까워… 과세 유예해야”]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가상화폐(암호화폐) 투자 소득에 대한 과세 시점을 주식 양도세 도입 시기인 2023년까지 유예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노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당장 내년부터 암호화폐 소득에 대해 기타소득으로 20%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정부 정책은 즉각 수정돼야 한다”며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이를 기타소득이 아닌 금융투자 소득으로 분류해 합산 공제액을 (250만원에서) 5천만원 까지로 늘려줘야 한다. 과세 시기도 주식 양도세 도입 시기인 2023년으로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현재 암호화폐 소득은 일시 우발적 기타소득으로 취급되지만 암호화폐는 로또가 아니라 주식에 가깝다. 주식처럼 금융투자소득에 대한 양도소득 과세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 주식 양도세 과세시점인 2023년까지 관련 인프라를 확충하고 우회 회피 수단에 대한 제도를 정교하게 보완해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인니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