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전 CEO “사기치려 한 적 없어…알라메다 때문에 FTX가 망할 줄 몰랐다”

  Posted: 2022-12-01

샘 뱅크먼 프리드(SBF) 전 FTX 최고경영자(CEO)가 3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 딜북 써밋에서 “나는 사기를 치려고 한 적이 없다”며 “고의로 회사 자금을 유용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나는 FTX의 전 CEO로서 모든 것을 망친 것을 인정한다. 리스크 관리와 고객 보호에 좀 더 집중했어야 했고, FTX와 알라메다 리서치 사이의 연결고리가 심해지는 것을 더 자세히 살펴봤어야 했다. 사기를 치려 한 것은 아니지만 고객, 투자자, 다른 이해관계자들에게 피해를 입힌 것에 대해 창피하기도 하다. 나는 알라메다 리서치의 대차대조표가 공개될 때 여파가 FTX의 존폐 여부까지 번질지 예상하지 못했다. 나는 알라메다를 운영하지 않았고, 정확한 포지션 규모나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조차 몰랐다. 대출의 경우 거래소의 자산을 담보로 수십억 달러의 자산을 서로에게 빌려주는 대출 기관들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오늘 진실만을 이야기 했느냐’고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할 수 있는 최대한 진실했다”며 “나는 내가 가진 모든 것을 FTX에 넣었다. 지금 나 개인에게는 거의 아무것도 남아있지 않으며, 신용카드 한 장이 전부다. 숨겨진 자금은 없다. 고객에게 보다 많은 가치를 반환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FTX US의 고객 자금 상환 능력과 관련 그는 “미국 플랫폼은 완전한 상환 능력이 있고 자금이 지원된다. 오늘 FTX US의 출금이 재개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부연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된 ‘마약중독’ 의혹에 대해 그는 “나는 술도 일년에 반 잔밖에 먹지 않는다”며 일축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