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상장 대가로 뒷돈?…檢, 거래소·발행사 수사

  Posted: 2022-11-25

한국경제에 따르면 검찰이 암호화폐(코인) 상장 과정에서 거래소와 암호화폐 발행사 간 불법 거래가 있었는지 수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금융조사1부는 최근 국내 코인 거래소의 코인 상장 과정을 정리한 자료를 확보 중이다. 이를 토대로 거래소의 상장 심사 과정이 적법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일부 ‘김치 코인’(국내 발행 코인)의 급락으로 투자자 피해가 속출하자 거래소들이 ‘뒷돈’을 받고 상장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는 것이다.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대형 거래소가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국내 5대 암호화폐(코인)거래소와 코인 발행사 수사에 들어간 것은 지난 5월 루나 폭락 사태가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