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스타인 “제네시스 트레이딩 파산해도 GBTC에 영향 없다”

  Posted: 2022-11-22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월가 투자은행 번스타인이 자체 보고서를 통해 “디지털커런시그룹(DCG)의 자회사 제네시스 트레이딩이 파산 신청을 하더라도 DCG 산하 암호화폐 헤지펀드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투자 신탁(GBTC)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시장에서는 제네시스가 유동성을 추가하지 못하면 결국 같은 모기업을 둔 그레이스케일이 보유 BTC를 매도할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 하지만 GBTC의 신탁 구조 상 펀드와 연동된 BTC 자산은 모기업의 실패와 별도로 격리돼 운영된다. 제네시스가 결국 유동성 조달에 실패하고 파산까지 이르러도 채권자들은 GBTC 연동 자산에 대한 청구권을 주장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