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우 “국감 증인 확정 아냐…루나 수수료 대책 향후 발표”

  Posted: 2022-09-22

뉴스1에 따르면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올해 루나·테라 사태로 인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과 관련, 아직 증인으로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여야는 이 대표 국감 채택과 관련해 합의 중이다. 이 대표는 22일 ‘업비트개발자콘퍼런스(UDC)’ 현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감 증인 채택과 관련해 “아직은 증인으로 확정되지 않았지만 나가야 한다면 나가서 업계 이야기를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쓰겠다고 밝혔던 루나(LUNC) 수수료에 대해서는 “자문위원들과 논의한 사항에 대해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로서의 입지를 어떻게 유지할 것인지에 대해 “우선 해외 거래소가 (규제 상) 국내에 지사를 세울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며 “세우더라도 업비트가 가지고 있는 경쟁력과 투명성 덕분에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은 있다”고 밝혔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