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퀀트 대표 “팻맨 ‘앵커 부풀리기’ 주장, 오해 소지 있다”

  Posted: 2022-06-22

주기영 크립토퀀트 대표가 방금 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테라(루나, LUNA) 커뮤니티 구성원이자 테라 리서치 포럼 네임드 유저 팻맨(FatMan)이 22일 제기한 ‘앵커프로토콜의 수치 부풀리기’ 의혹은 잘못됐으며,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그는 “앵커프로토콜 내 담보금 청산 리스크를 계산해보면 2021년 중반 LUNA(현 LUNC)가 82% 폭락한 이후 해시드 지갑의 담보비율은 80%까지 하락했다. 그들은 당시 거의 담보금 청산 문턱까지 갔었다. 그들이 담보비율을 늘리지 않은 것은 ‘비이성적’ 선택이라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팻맨은 앵커프로토콜의 대출자, 스테이커 규모가 조작된 정황이 있으며, 그 배후에 테라폼랩스와 해시드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해당 의혹을 제기하며 팻맨은 해시드와 TFL과 연관있는 고래 대출자 지갑들이 ‘비이성적’인 선택을 하며 충분히 얻을 수 있는 수익도 포기했다고 주장했다.

– By CoinNess.com

Previous article인도, 다음주 암호화폐 상품서비스세 부과 논의
Next article미 증시 3대 지수 하락 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