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P2E 게임’ 무한돌파삼국지, 게임위 등급 취소에 법정 대응 나선다

  Posted: 2021-12-21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국내 첫 돈 버는 게임(P2E·Play to Earn)인 ‘무한돌파 삼국지 리버스'(무돌 삼국지)가 앱마켓 퇴출 위기에 놓인 가운데 게임물관리위원회와의 행정소송을 예고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무돌 삼국지 개발사 나트리스는 이날 게임위에 등급분류취소 예정통보에 대한 의견 진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게임위는 지난 10일 “무돌 삼국지의 등급분류결정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무돌 삼국지는 임무를 수행할 때마다 현금화 할 수 있는 코인을 지급하는데, 국내 게임산업법은 게임으로 얻은 재화를 환전하는 걸 금지하고 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