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BTC 상승세 둔화 가능성…상승 모멘텀 약화”

  Posted: 2021-08-24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가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4주간 약 70% 상승하며 3개월만에 5만 달러선을 일시 회복했다. 다만 복수의 블록체인 지표와 차트 상의 기술 분석에 따르면 이번 상승세는 둔화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24일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비트코인 상승세 둔화를 전망하는 데는 세 가지 주요 원인이 존재한다. 이는 각각 △거래소 유입 비트코인 물량 증가 △고래 지갑의 BTC 매집 중단 △차트 상의 기술적 분석 등이다. 글라스노드에 따르면, 24일 암호화폐 거래소에 순유입된 비트코인은 약 1.66만 BTC로 1개월 간 최고 순유입을 기록했다. 또 5월 중순 BTC 급락 이후 매집을 지속하던 고래 지갑들이 BTC 보유량을 줄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인베이스 BTC/USD 일봉 차트 기준 4월 중순 기록한 고점과 7월 저점을 기준으로 측정한 피보나치비율의 61.8%에 해당하는 51,110 달러선 부근에 강력한 저항이 형성되어 있다. 해당 저항선 상향 돌파 전 BTC의 단기 조정이 발생할 확률이 높으며, 추세 전환에 활용되는 상대강도지수(RSI) 지표도 삼각수렴하며 뚜렷한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By CoinNes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