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 맘’ SEC 위원 “SEC ‘투자자 보호’ 방식, 미국답지 않다”

  Posted: 2021-07-22

크립토맘(Crypto mom)으로 불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위원이 일론 머스크, 잭 도시 등이 참여하는 비-워드(B-World) 컨퍼런스에 참석해 “SEC의 투자자 보호 방식은 투자자들의 이익과 권리가 침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작됐지만, 방향이 이상하게 흘러가고 있다. 지금 SEC의 방식은 투자자들을 도와 무엇이 ‘올바른’ 투자인지 결정해주고 있다. 사실상 이런 유형의 규제 방식은 매우 미국답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금융 관련 교육은 사소한 부분부터 시작해야 한다. 금융 시스템과 금융 기관의 존재 이유에서부터 투자자들이 실제 투자에 참여하기까지 자연스럽게 이끌어야 맞지, 강제적인 규제는 SEC의 ‘월권'”이라고 강조했다.

– By CoinNess.com